가디우스 소식 |가디우스의 공지사항 및 신규 이벤트를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SEARCH
검색
[안내]   [추석맞이 인사] 안녕하세요 짜리몽따입니다.
조회 1,306 가디우스 2019.09.06 16:59:30

안녕하세요 짜리몽따입니다

 

저희 플레인월드에게 9월은 여러 가지로 뜻 깊은 달로 기억됩니다.

2017년 9월. 법인을 새로 설립하고, 옛 동료들을 다시 모아 가디우스를 재오픈하기위한 새로운 시작을 했기 때문입니다. 

 

가디우스 재오픈을 앞두고 설레였던 저희들 마음과는 다르게 가디우스에는 여러 가지 과제가 남아 있었습니다

 

첫째, 인터넷 회선이나 서버 불안정으로 인해 아이템이나 캐릭터 상태에 대한 데이터 저장 오류, 해킹 등 게임을 이용하는데 많은 불편이 있었고,

이로 인해 유저분들의 불만이 강했기 때문에 서버 불안정 문제를 해결을 하는 것이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였습니다.

 

둘째, 이전 한국 가디우스와 일본 가디우스를 오랫동안 즐겨오셨던 유저분들은 게임을 매우 잘 알고 계시고,

한국 가디우스 서비스가 종료된 후 새로 추가되거나 만족할 만한 콘텐츠가 없었기에 급한 마음에 일본 가디우스에 있는 컨텐츠를 일부 한국 가디우스에 도입하기도 하였습니다.

물론 일본 가디우스의 컨텐츠도 저희가 만든 컨텐츠입니다만 일부 유저분들은 직접 개발은 하지않고 일본 가디우스에서 가져오기만 한다거나

개발자들이 할 수 있는게 없다는 등 불만을 제기하셨고 이 또한 저희들이 해결해야 할 과제였습니다.

 

셋째,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IDC 센터에 서버 구축, 개발자 및 운영 인력 충원, 기타 사무실 운영 비용 등을 충당하고 안정적으로 회사 경영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어느 정도의 수익구조를 마련하는 것도 해결해야 할 과제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저희들이 우선적으로 선택한 것은 서버 안정화였습니다.

서버 다운, 렉, 여러 가지 데이터 오류들로 인한 유저분들의 불만들이 해결되어야 다른 과제들도 하나씩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판단되었기 때문입니다.

우선 인력을 충원하여 운영업무와 개발업무를 분리하여 개발팀이 좀 더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후 게임의 문제점들을 하나씩 해결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아직 100% 버그를 해결했다고 할 수 없습니다만 지금까지 진행된 여러 안정화 작업으로 인해 서버의 안정성은 상당히 확보된 상황이고,

이상 발생 시 Log 분석을 통해 최대한 히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문제점 해결 부분은 겉으로 보여지지 않기에 개발자들의 노력이 크게 드러나지 않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최근 몇몇 시스템 불안에서도 확인된 바와 같이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더욱 더 안정적이고 확실하게 게임을 서비스하기 위해 보이지 않는 곳도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어떤 게임이든 안정화라는 작업은 완료가 있을 수 없습니다. 새로운 컨텐츠, 새로운 환경, 새로운 정책 등에 따라 변화가 생기면 늘 다시 안정화 작업을 진행해야 합니다.

서비스 초기에 있었던 치명적인 문제들을 해결하여, 어느 정도 안정화를 확보했고,

이후 서비스를 하면서 새롭게 발생되는 문제에 대한 안정화 작업은 지속해서 진행되어야 할 부분이므로 이제는 새로운 컨텐츠 개발에 좀 더 무게 중심을 두고 가려고 합니다.

 

지금까지 여러 번에 걸쳐 유저 여러분들께 유사한 내용의 말씀을 드렸었던 관계로 말뿐인 계획이라 말씀하실 수도 있습니다만

현재 개발 중이거나 이미 개발되어 테스트 중인 컨텐츠 들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약속보다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아이템 판매, 구매 등을 쉽게 거래가 가능하게 하고, 구매 사기를 당하지 않고

안전하게 아이템 거래 등을 할 수 있는 아이템거래소는 이미 개발 중에 있으니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업데이트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신규유저들의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도록 그 동안 불편했던 시스템 개선, 편의성을 위한 UI 개선 작업 등을 진행할 예정이며,

기존의256컬러에서 트루컬러 지원으로 개선하여 좀 더 화려한 그래픽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게임 엔진을 업그레이드 할 예정입니다.

이런 기본적인 업데이트를 진행한 후 신규유저확보를 위한 다양한 온라인홍보, 온/오프라인 이벤트 등 본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오픈 당시 말씀 드렸듯이 아직 가디우스에서 완성되지 못한 시스템들을 하나씩 업데이트 해 나가겠습니다.

 

 

1. 99레벨 이후

 

현재 가디우스는 99레벨이 만렙입니다. 이전 가디우스에서나 일본 가디우스에서는 만렙을 달성한 후 AG레벨로 승격할 수 있었고,

AG레벨로 진입하게 되면 기본 파라미터 한계가 25에서 30으로 변하게 되며, 각 직업별로 새로운 스킬들과 직업 별로 특색있는 코스튬을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일단 기존의AG 시스템에서 제공하던 기본 파라미터 한계 25에서 30으로 증가 등의 기능은 유지하면서 새로운 만렙 컨텐츠를 준비 중에 있습니다.

단순히 새로운 사냥터와 새로운 몬스터, 다시 시작되는 새로운 레벨 노가다의 반복이 아닌 지속해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99레벨 이후의 베이스 캠프는 천공의 섬이 될 예정이며, 대부분의 새로운 콘텐츠가 천공의 섬을 중심으로 연결될 예정입니다.

 

2. 여러 가지 PK 콘텐츠

 

길드간의 분쟁, 개인적인 다툼으로 인해 살벌하다고 할 만큼 PK 콘텐츠를 즐기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라 경쟁으로 인해 건전한 PK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아레나 형태의 컨텐츠와 길드전을 좀 더 전략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시스템화된 길드 대전 컨텐츠, 

국가전뿐 아니라 공성전, 어떤 행동도 제약받지 않는 무법지대 등 다양한 PK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해 나갈 계획입니다.

예를 들면, 기존에PK 수치가 높은 캐릭터들의는 유배지였던 툼스톤과 웰린이 전혀 새로운 사냥터로 바뀔 계획입니다.

티켓을 이용하여 마을에 있는 큰 선박을 타고 대륙에서 툼스톤. 웰린으로 왕복 할 수 있게 되고, 이 곳에서는 무한 PK이가 허용되는 등 대륙의 규칙과는 다른 규칙이 적용되어 새로운 경험이 가능합니다.

 

3. 새로운 맵 오픈

현재 필드에서 연결되지만 특별한 조건을 갖춘 유저에게만 오픈되는 숨겨진 통로를 이용해 이동하는 맵으로 새로운 분위기의 맵과 환경에 어울리는 새로운 몬스터를 만날 수 있는 콘텐츠를 업데이트할 예정입니다.

 

4. 새로운 스킬과 아이템

각 클래스 별 벨런싱을 위한 새로운 스킬 추가와 기존 스킬의 보완 작업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또한 새로운 맵의 출현, 만렙 유저들의 등장 등을 대비하여 새로운 아이템 등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5. 정기적인 한국가디우스와 일본가디우스의 국가대항전

먼저 이 부분은 실행될 지 안될 지의 여부를 섣불리 장담드리진 못합니다.

양 회사의 전체적인 앞으로의 미래도 고려해야하기에 정말 모든것들이 순탄하게 진행된다는 가정하에 저희들이 가지고 있는 계획입니다.

최근 일본 가디우스의 서비스를 담당하는 회사가 변경되어 새로운 환경에서 서비스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예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던 한일 국가대항전을 시행해 보고자 합니다.

그러나 최근 한일 관계가 좋지 않은 상황이라 지금 한일 국가전을 시행하면 정치적인 이슈만 만들려고 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기에

관계가 개선된 후 정기적인 한일국가전을 진행해 볼 계획입니다.

 

 

 

이 외에도 계획하고 있는 콘텐츠는 더 많이 있지만 구체적으로 계획이 잡혀있는 콘텐츠 위주로 설명을 드렸습니다.

한꺼번에 개발을 진행하기에는 많은 양의 콘텐츠이고, 일부 콘텐츠는 기술적으로 해결해야 되는 문제도 존재합니다.

사안에 따라서는 업데이트가 다소 늦어질 수도 있으나 개발팀에서 의지를 갖고 진행하고 있으므로 반드시 업데이트되도록 하겠습니다.

 

"플레인월드는 개발능력이 없다" "이번주도 없데이트다" 라는 말씀보다는 "너희들이 열심히 하는지 안하는지 좀 더 지켜보겠다"라는

너그러운 마음으로 지켜봐 주신다면 지금보다 더 재미있는 가디우스로 거듭나도록 하겠습니다.

 

고향에 가셔서 오래 만에 가족과 친지, 지인들과 함께 즐겁고 건강한 연휴 보내시고,

사정상 고향으로 못 가시는 분들께서도 모두 행복하고 풍성한 추석 연휴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